2019-12-06 11:35 (금)
무협, ‘제12회 KITA 해외마케팅 종합대전’개최
무협, ‘제12회 KITA 해외마케팅 종합대전’개최
  • 강성훈 기자
  • 승인 2019.11.2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계기로 부산서 25~26일 개최…바이어 106개사 참가 -
25일부터 이틀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한 ‘제12회 KITA 해외마케팅 종합대전’에서 우리 기업과 바이어가 열띤 상담을 하고 있다. (출처: 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부터 이틀간 부산 벡스코에서 ‘제12회 KITA 해외마케팅 종합대전’을 개최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간에 맞춰 개최된 이 행사에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신남방 지역 빅바이어 40개사를 포함해 전 세계 106개사에서 135명의 바이어가 참가해 600여 우리 기업과 1대1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주요 바이어로는 베트남 1위 소매 유통기업 사이공콥, 말레이시아 최대 백화점 체인 팍슨, 인도네시아 1위 홈쇼핑 기업 레젤홈쇼핑, 동남아 대표 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 대만 1위 홈쇼핑 기업 모모, 중국 최대 전자제품 유통체 쑤닝닷컴, 세계 1위 사무용품 유통기업인 미국 스테이플스 등 각 분야에서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대거 참가했다.

소비재 이외에도 두바이 엔지니어링 서비스 기업 에스마, 중국 조선수리 기업 코스코쉽야드, 미국 4대 이동통신사 스프린트 등 기계, 산업용 부품, IT 등 다양한 분야의 바이어가 상담에 참가했다.

상담회에 참가한 풀무원의 김태한 팀장은 “우리 회사는 현재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으로 할랄 라면, 떡볶이 등을 수출 중”이라며 “아직 미개척 국가인 태국 진출을 준비하던 중 이번 행사에서 태국 전역에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을 보유한 1위 수입업체 프로타이와 구체적인 상담이 오가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의 패션 전문 전자상거래 기업 잘로라의 델비나 위보워 대표는 “한국 제품은 고급인데도 가격이 저렴하고 독특하고 흥미로운 제품이 많아 인도네시아에서는 웃돈을 주고라도 구입할 정도로 인기가 좋다”면서 “매년 열리는 이 행사에 한국의 우수 중소기업이 많이 참가한다는 소리를 듣고 제품 소싱을 위해 참가했는데 오전에 만난 앨리스마샤의 여성용 핸드백 수입을 고려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반의 영상 공유 및 인플루언서 마케팅이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무역협회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 5개국에서 뷰티, 패션, 생활용품, 식품 분야 인플루언서 5명을 초청해 국내 기업 18개사 제품의 라이브 방송 마케팅도 진행했다.

강소기업 36개사의 아이디어 상품만 따로 모아 홍보하는 쇼케이스관 운영과 글로벌 유통시장 동향 세미나 등을 개최해 현지 소비시장 트렌드 및 신남방지역 진출 사례를 공유했다.

협회는 25일 동남아 전자상거래 1위 기업인 라자다 그룹과 국내 중소기업의 라자다 플랫폼을 활용한 아세안 시장 진출 지원, 전자상거래 교육 및 인력양성 프로그램 공동 기획 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무역협회 김현철 글로벌마케팅본부장은 “이번 행사가 한-아세안 기업 간 교류 협력의 장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아세안 빅바이어 초청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앞으로도 새로운 유통 트렌드에 맞는 바이어 발굴, 온·오프라인 마케팅 지원으로 우리 기업의 전략시장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25일 동남아 전자상거래 1위 기업인 라자다 그룹과 국내 중소기업의 라자다 플랫폼을 활용한 아세안 시장 진출 지원, 전자상거래 교육 및 인력양성 프로그램 공동 기획 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출처: 한국무역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