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 아태지역 2위 올라
쿠팡,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 아태지역 2위 올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3.11 1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쿠팡은 미국 기술∙경제 전문매체 패스트컴퍼니(Fast Company)가 꼽은 '2020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the World’s Most Innovative Companies for 2020∙MIC) 아태 지역 2위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패스트컴퍼니는 "아마존이 못 하는 일들을 ‘한국의 아마존’이라 불리는 쿠팡이 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고객이 자정까지 주문한 상품을 다음날 아침까지 단 몇 시간 만에 배송하는 것은 물론 상당 부분을 두꺼운 배송 상자 없이 해낸다는 점도 주목했다.

쿠팡은 주문 하루 만에 상품을 배송 완료하는 '익일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뒤 자정까지 주문하면 이튿날 아침 7시 전에 배송을 완료하는 '새벽 배송'을 잇달아 선보였다. 아이스크림부터 아이패드까지 신선식품을 포함한 수백만 종 이상의 제품이 새벽배송과 당일배송을 통해 1년 365일 단 몇 시간 만에 고객에게 전달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국에 축구장 193개 넓이의 물류 인프라를 구축했고, 인공지능(AI)을 이용해 고객의 주문을 미리 예측해 빠르고 정확한 배송을 진행한다.

또 배송의 모든 단계를 직접 운영하며 친환경적 경험을 만들어 냈다. 파손을 막기 위한 배송 포장재는 2018년 대비 60% 이상 크기와 부피를 줄이면서도 상품의 파손율은 오히려 낮췄다. 고객이 버려야하는 쓰레기양이 줄어든 것은 물론 매년 수억 개 상품이 상자 없이 배송되고 트럭의 이동거리도 절반 가까이 줄었다.

김범석 쿠팡 대표는 "고객의 삶을 이전보다 100배 낫게 만드는 게 쿠팡의 미션"이라며 "우리가 고객에게 쇼핑이 이렇게 쉬울 수 있고, 배송이 이렇게 빠를 수 있다는 걸 계속 보여준다면 고객은 어느 순간 쿠팡 없는 세상을 상상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객들이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 말하는 순간까지 앞으로도 고객의 삶을 획기적으로 편하게 만들 수 있는 기술 혁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패스트컴퍼니는 앞서 지난해 5월 김범석 쿠팡 대표를 '2019 가장 창의적인 기업인(Most Creative People in Business) 100인' 중 한 명으로 꼽기도 했다.

다만 작년에도 쿠팡은 공격적인 마켓팅을 펼쳐서 대규모 적자를 시현한 것으로 알려져 이 문제를 김범석대표가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