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글로벌 경제 'V회복' 어려워…금융·외환 위기관리 철저"(상보)
기재차관 "글로벌 경제 'V회복' 어려워…금융·외환 위기관리 철저"(상보)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3.16 18: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과거 감염병 사례에서 나타난 글로벌 경제의 일시적 충격 후 반등(V자 회복)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금융·외환부문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16일 코로나19 등에 따른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과 실물경제 영향, 향후 대응방안 등을 점검하기 위해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회의에서 김 차관은 "코로나19로 경제활동이 크게 위축됨에 따라 세계경제 충격은 우려를 넘어 기정사실화됐다"며 "실물경제에 대한 우려와 최근 유가 급락,주요국 정책대응 기대와 실망감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국제금융시장에서도 변동성이 증폭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지난주 두 차례 서깃브레이커로 최악의 한주를 경험한 미국 증시와 관련 김 차관은 "급기야 미국 연준이 16일 새벽 기준 금리를 사태 진정시까지 글로벌 금융위기 대응 수준인 제로수준(0~0.25%)으로 인하하고 7000억달러 수준의 양적완화를 재개했다"며 "6개 주요 중앙은행간 통화스왑 라인 금리도 25베이시스포인트(bp) 인하해 정책공조를 강화하는 등 선제적이고도 과감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차관은 "미국의 영향으로 우리 증시도 지난주 사이드카와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되고 외국인들의 주식 순매도 역시 큰폭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시장투자심리 위축과 시장가격의 급변동이 장기화될 경우 금융시스템에도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김 차관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운영중인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로 점검한 결과, 국내 단기자금시장 및 신용물시장과 외화유동성에 우려할만한 신용경색 조짐은 아직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주 정부가 증시 안정을 위해 단행한 공매도 금지와 자사주 매입한도 완화 조치를 언급하며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복합위기 상황까지 가정해 금융시스템 및 외환부문에 대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실시하고 정책수단을 철저히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차관은 "최근 스왑시장 변동성이 일시적으로 확대됐지만 국내은행 외화 LCR이 2월말 128.3%(잠정)으로 규제수준(80%)을 크게 상회하는 등 현재 우리의 외화유동성은 양호한 상황"이라며 "외환시장에서 시장불안 심리에 편승한 투기적 거래 등으로 환율의 일방향 쏠림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하고 단호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