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 육성 계획' 심의 의결
중기부,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 육성 계획' 심의 의결
  • 무역경제신문
  • 승인 2020.05.14 0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0개 기업 선정 포함, 향후 5년간 100개 기업 지원 계획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혁신적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발굴을 위한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 육성 계획’을 5월 13일 개최된 제4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강화위원회에서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다.
 
코로나 19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코로나 맵, 마스크 맵, 진단키트 등 혁신적인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이 큰 역할을 했고, 글로벌 공급망 붕괴 우려에 따라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중요성이 다시 부각되고 있는 시점에서 나온 대책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
 
이날 의결된 육성계획에는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과 스타트업의 혁신성과 강점 등을 고려하여 맞춤형으로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눈에 띈다.
 
지원분야는 스마트엔지니어링 AI·IoT 신소재 바이오(화장품) 신재생에너지 등 스타트업에게 강점이 있고 신시장 창출이 필요한 5대 분야로 분류했다.
 
또한 수요기업과 스타트업의 분업적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41개사의 수요기업이 필요로 하는 131개의 기술수요를 발굴하고 스타트업과 매칭하게 된다.

올해 9월에 총 3단계의 엄정한 평가를 거쳐 선정될 20개를 비롯해 5년간 총 100개의 혁신적 스타트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선정절차에도 스타트업의 특성을 고려해 먼저 1차‧2차 평가를 통해 후보기업 60개사를 선정하며, 수요기업 전문가를 포함한 전문 멘토단이 약 3개월간의 교육·멘토링을 지원하게 된다.
 
전문 멘토단은 스타트업이 아이디어를 제품화 하는데 겪는 어려움과 기존 제품의 문제점에 대한 해결방법을 제공한다.
 
교육‧멘토링 과정을 마친 후보기업은 전문심사단과 국민평가단이 참여하는 최종 피칭 평가를 거쳐 ’소‧부‧장 스타트업 100‘에 선정된다.

(자료출처=중기부 홈페이지)

최종 선정된 20개사에게는 기획→개발→사업화까지 단계별로 지원한다.
 
기획단계에서는 AI에 기반한 조사‧분석 컨설팅 지원, IP전략 수립을 위한 교육(특허청 협업), 소재‧부품‧장비 전용 테크 브릿지를 통한 기술이전 및 사업화 지원 등을 받게 된다.
 
개발 단계에서는 중기부를 포함한 범부처 R&D(가점 우대), 글로벌 기업의 테스트 장비 등에 대한 지원을 비롯하여 연구인력에 대한 인건비 지원도 받을 수 있다.
 
또한 13개 광역시도에 지정된 규제자유특구에서 규제특례(201개)를 통해 실증 테스트도 해 볼 수 있다.
 
사업화 단계에서는 스마트공장과 수출바우처 등을 통해 양산‧수출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생산설비 구축 및 확대를 위한 정책자금과 보증 지원도 받게 된다.
 
지속적인 성과관리와 지원체계 마련을 위해 관계부처, 분야별 기술전문가, VC, 경제학자 등으로 구성된 ‘소재·부품·장비 혁신지원 추진단’도 운영된다.
 
추진단은 선정 기업에 대한 협업과제 발굴, 기업애로해소, 성과관리 등을 수행하며, 별도로 기술‧사업화 전문가와 수요기업이 참여하는 전문 멘토단을 운영하여 스타트업의 기술개발의 방향과 사업화 과정 전반을 관리하게 된다
 
이러한 체계적이고 단계적인 육성계획과 지원‧관리체계 덕분에 지난 4월 27일 지원접수 마감 결과 34 : 1 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할 수 있었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육성계획은 수요기업과 스타트업 상호간의 장점을 연결하는 ’분업적 협력‘을 기반으로 마련되었다”고 강조하고, “코로나 이후 소재‧부품‧장비 산업에도 스타트업의 혁신성을 입혀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