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15:04 (수)
코트라 “언택트 수출 상담 30배 늘었다”
코트라 “언택트 수출 상담 30배 늘었다”
  • 정우성 기자
  • 승인 2020.09.21 1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상상담 16000건 넘기고…온라인 플랫폼 입점도 4배↑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히고 직접 대면 사업이 어려워졌다. 무역 업계도 전시회, 무역사절단, 바이어 초청상담 등 전통적 마케팅 활동이 어려워지자 새로운 돌파구를 찾고 있다.

KOTRA는 3월부터 코로나19 대응 태세로 전면 전환해 신규 서비스를 시행해 왔다. ▲화상상담 ▲온라인 플랫폼 입점 ▲긴급 지사화 ▲온라인 전시관 ▲글로벌 소싱 다변화 등 ‘비대면’ 사업을 도입하면서 새로운 수출길을 열고 있다.

지난 6개월 간 활동을 점검한 결과, KOTRA는 비대면 방식으로 우리 중소·중견기업 16309개사를 추가 지원했다고 21일 밝혔다. 계약은 1490건으로 5.99억 달러 수출 성과를 냈다.

화상상담 30배 늘어

KOTRA는 대표적 원격·비대면 해외마케팅 서비스인 화상상담을 통해 중소·중견기업 6,160개사를 지원했다. 우리 기업이 바이어와 진행한 상담은 현재 16594건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558건에 비하면 30배에 달할 만큼 상담 규모가 대폭 늘어났다.

온라인 플랫폼 입점 4배 늘어

코로나19로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대한 관심이 한층 뜨겁다. KOTRA는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 방식으로 우리 기업이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에 입점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서비스를 받은 기업은 1252개로 지난해 590개에 비해 두 배 넘게 늘어났다. 이중 입점에 성공한 기업은 644개사로 작년 168개사와 비교해 3.8배 중가했다.

KOTRA 대표 ‘비대면’ 서비스 성과

코트라 직원이 대신 달려간다

‘지사화(化)’는 국외 출장이 쉽지 않은 우리 기업을 대신해 KOTRA 직원이 현지에서 해외지사 역할을 수행하는 서비스다. 하늘길이 막히면서 발생하는 판로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KOTRA는 3월 ‘긴급 지사화’ 서비스를 도입했다. 긴급 지사화 사업에는 495개 수출기업이 가입해 2억 달러 성약이 창출됐다.

4월, KOTRA는 코로나19에 맞서 1만개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지사가 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에 긴급 지사화 뿐 아니라 내수기업 전용 지사화, 온라인 지사화로 사업을 세분화했다. 7월 시작된 온라인 지사화 서비스에는 3068개사가 몰려 6500만 달러 성약이 나왔다. 9월 현재 ‘지사화’ 서비스에 가입한 수출기업 수는 모두 8762개다.

한편 KOTRA는 새 시대의 새로운 수출길을 넓히기 위해 기존 무역·투자 진흥 서비스를 혁신하고 있다. 고객, 사업, 업무 등 세 분야로 나눠 KOTRA형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 중이다. ▲새로운 고객가치와 경험을 창출하고 ▲새로운 사업 모델로 무역·투자 생태계를 구축하며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한 로드맵이 올해 안에 수립될 예정이다. 2021년부터는 디지털 전환에 본격 돌입한다는 각오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수출마케팅 서비스를 긴급 편성해 6개월 간 우리 기업을 지원해왔다”며 “앞으로는 시장별 수요·소비 패턴 변화에 맞춘 서비스를 강화해 ‘뉴노멀’을 우리 수출이 도약하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무역상담 현장. 거래 논의 중인 바이어와 화상으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온라인 무역상담 현장. 거래 논의 중인 바이어와 화상으로 인사를 나누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