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18:13 (금)
수출 문의가 폭발하는 K-방역 분야 수출 지원 늘린다.
수출 문의가 폭발하는 K-방역 분야 수출 지원 늘린다.
  • 김기태 기자
  • 승인 2021.03.24 09: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진공, 전담인력 배치 등 K-방역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김학도 이사장은 3월 24일(수) 오후 서울 금천구에 소재한 진단키트 업체 ㈜바이오젠텍(대표 임채승) 현장을 방문하고 K-방역 분야 수출유망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코로나19 이후 진단키트, LDS주사기, 마스크, 온도계 등 K-방역제품이 세계적으로 기술성과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중진공 차원의 종합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본격 운영에 나서 K-방역 분야 중소벤처기업의 성공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방문한 ㈜바이오젠텍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형성되는 항체를 빠르게 확인 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최근 백신 공급이 본격화되면서 해외에서 제품 수출 문의가 폭발적으로 들어올 정도로 반응이 뜨겁다.

사진 : ㈜바이오젠텍 제공

현재 독일 제약사와 글로벌 판권을 협의 중에 있으며 그 외 다수 국가와 수출 계약을 논의하는 등 본격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어, K-방역 분야에 새로운 수출 성공사례로 떠오르고 있다.

또 ㈜바이오젠텍은 코로나 포함 감염병 진단 시 필요한 핵산추출기 기술을 포함해 분자유전 관련 논문 156편, 특허 40건, 기술이전 7건 등 다수의 개발실적을 보유하고 기술성을 인정받고 있는 유망기업이다.

임채승 ㈜바이오젠텍 대표는 “2015년 설립 후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항체를 신속히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였고, 해외시장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면서, “K-방역 제품은 우리의 일상을 지킬 수 있게 해준다는 점에서 지원의 필요성이 높은 분야이므로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중진공이 정책적 지원에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건의했다.

중진공은 본사와 지역본지부 현장조직에 K-방역 전담인력을 지정해 기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외BI 등 수출지원 사업과 정책자금, 인력양성 사업 등을 연계 지원해 K-방역 분야를 새로운 수출 성장 동력으로 육성해나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