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18:13 (금)
kotra 두바이 엑스포 D-6개월, 한국관 개막 준비 ‘순항 중’
kotra 두바이 엑스포 D-6개월, 한국관 개막 준비 ‘순항 중’
  • 김기태 기자
  • 승인 2021.04.06 1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제5차 총괄자문위원회 개최

코트라(KOTRA, 사장 권평오)는 5일 서울 염곡동 본사에서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제5차 총괄자문위원회를 열었다.

코트라는 2019년 5월에 △건축설계 △전시운영 △행사공연 등 3개 분야별 전문가 13명을 위촉했으며, 성공적인 한국관 개최를 위해 지금까지 총 5회의 총괄자문위원회와 총 10회의 분과별 자문위원회 회의를 가졌다.

두바이 엑스포는 지난해 10월 개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일정이 1년 연기됐다.

‘마음의 연결, 미래의 창조(Connecting Minds, Creating the Future)’를 주제로 올해 10월 1일부터 2022년 3월 31일까지 6개월 동안 개최된다.

192개국이 참가할 예정이며, 한국관은 4651.41㎡(특대형 면적) 규모로 건설된다.

한국관은 모빌리티존에 위치하며 대형 스케일과 화려함으로 주목받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악조건 속에서도 2021년 1월 외관 건축을 완료했고, 올 10월 개막을 위해 현재 내부 공사를 진행 중이다.

한국관 주제는 ‘스마트 코리아, 한국이 선사하는 무한한 세상(Smart Korea, Moving The World To You)’이다. 정보통신(ICT) 산업기술 발달로 모빌리티 개념이 물리적인 이동수단을 넘어 가상공간에서의 정보 이동으로 확장되는 현 사회현상을 반영하고 있다. 또한, 더욱 자유로운 이동과 교류가 가능한 미래 비전을 한국이 제시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전시 콘텐츠에는 건물 층간과 안팎을 걸어 다닐 수 있는 한국관의 건축적 특징을 살려, 이동을 상징으로 하는 ‘걸음’과 스마트 코리아를 경험하는 경이로운 ‘여행’을 담을 계획이다.

‘2020 두바이엑스포 한국관’ 정부대표 권평오 KOTRA 사장은 “엑스포가 1년 연기됐지만, 그동안 보다 완성도 있는 한국관 콘텐츠를 개발했다”며 “이번 총괄자문위원회 개최를 통해 성공적인 한국관 개막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